미국 역사의 맛 : 우마미를 용광로에 휘젓다

XNUMX 대 때 Sarah Lohman은 장작 난로에서 초기 미국 요리법을 요리했습니다. 그녀의 어머니는 지역 박물관에서 아르바이트를하는 것이 재미있는 경험이 될 것이라고 제안했습니다. 사실, 그것은 끊임없이 진화하는 음식과 문화로의 일생 여정의 시작이었습니다.

21 년 2018 월 XNUMX 일로 빠르게 이동합니다. Sarah는 Ajinomoto Co.가 발표 한 첫 번째 세계 우마미 포럼에서 연설하는 뉴욕 콘래드 호텔의 무대에 있습니다. 그녀의 책 여덟 가지 맛 : 미국 요리의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 베스트셀러가되었습니다. 그녀는 사람들에게 그 성분 중 하나 인 MSG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우리가 우마미라고 알려진 풍미를 만들어냅니다.

참석자들은 그녀가이 유명한 미각 향상제에 대해 말할 내용을 듣고 싶어합니다. 그녀는 일본 화학자 이케다 키 쿠나에 (Kikunae Ikeda)가 발견 한 MSG를 통해 XNUMX 년 전 일본과 중국에서의 인기와 아시아 커뮤니티를 통해 해외로 어떻게 여행했는지 설명합니다.

Her story continues through the turbulent ’XNUMXs, when Americans became fearful of science, chemicals and processed foods. Rumors of a ‘Chinese restaurant syndrome’ pointed a finger at MSG and flawed research increased the bias. It wasn’t until the mid XNUMXs that the claims about MSG were debunked and umami was recognized as the fifth basic taste.

In her dramatic sweep of gastronomical history, it becomes clear that xenophobia, not scientific fact, was driving public perceptions. Sarah, however, is quick to point out that the greatness of American cooking has always been the way it embraced flavors brought to the United States by immigrants.

Today, high-end restaurants describe a savory flavor as umami. Some create it the same way Dr. Ikeda did, by boiling a pot of kombu dashi. There’s also a new generation of Asian-American chefs, who, like their parents, simply put a shaker of MSG on the table.

Sarah Lohman은 그녀의 프레젠테이션에 많은 역사를 담았으며 너무 빨리 끝났습니다. 그녀가 여전히 재미를 느끼는 모든 사람에게 분명합니다.

Sarah Lohman : 미국인들이 MSG를 두려워하지만 Umami를 사랑하는 이유


좋아할만한 이야기